순창군, 농작물병해방제 토종미생물 1종 특허 출원
  • 우용원 기자
  • 승인 2020.01.03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양에서 첫 발견...농작물 병해방제 효능 탁월하여 다방면 활용가능성 무궁무진

 

전북 순창군이 농작물 병해 방제 활성을 갖는 우수 토착미생물에 대한 특허를 출원했다. 군에 따르면 친환경농업 확대를 위해 순창군 관내 토양으로부터 10종의 항균활성을 갖는 미생물을 발견하고, 이 중에서 기능이 뛰어난 1종을 선별하여 실험을 마친 끝에 최근 특허를 출원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특허를 출원한 1종의 미생물은 버크홀데리아 속 균주(Burkholeria territorii SCAT001)이며 농작물의 병해를 일으키는 병원균에 대한 억제 활성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나 후속 연구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실험을 통해 이번 특허를 출원한 미생물은 농작물 곰팡이병원균인 Colletotrichum gloeosporioides (고추탄저병), Alternaria alternata (검은무늬병), Botrytis cinerea (잿빛곰팡이병), Fusarium oxysporum (시들음병) Sclerotinia nivalis (인삼균핵병)에 대해 각각 30.5%, 27.5%, 24.8%, 17.2% 15.6%의 억제 활성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군 농업기술센터 관계자에 따르면 이번에 특허로 출원한 미생물을 특허균주(KACC92280P)로 등록했으며, 다양한 분야의 활용을 위한 심화연구를 현재 수행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특허 출원에는 순창군 친환경농업연구센터의 역할이 컸다. 순창군이 지난 2017년 종자개발과 친환경농업으로 농업 패러다임 전환을 앞두고 관련 연구를 진행하기 위해 친환경농업연구센터를 설립했다.

군 단위로는 드물게 연구센터를 설립해 박사급 인력 확보와 시설 보강 등 적극적인 투자로 종자연구와 병해충에 강한 미생물 균주 등을 발굴하며 순창군 친환경농업의 미래비전을 밝게 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5월에는 기능성 미생물 5종 발견, 8월에는 질소고정과 콩 생육을 크게 개선시킬수 있는 대두 근류균에 대한 특허도 출원한 바 있다.

군 농업기술센터 설태송 소장은 이번에 발견된 토착미생물을 농업에 활용한다면 농작물 병해예방 및 품질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앞으로도 지역 농업인의 소득향상과 친환경농업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이번에 개발된 미생물을 활용해 관내 고추 농가를 대상으로 2020년 고추탄저병 예방 실증 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며, 효능이 검증되면 농가에 보급할 예정이다. 군은 기능성 미생물의 지속적인 보급이 이뤄진다면 관내 친환경농업의 기반을 구축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