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길 작가 ‘연잎, 청자비색을 담다’ 기획초대전 개최
  • 우용원 편집국장
  • 승인 2020.08.25 17: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 19일~9월 17일...강진아트홀서 거대한 설치 작품 선보여
ⓒ임순남타임즈
ⓒ임순남타임즈

조선도공의 혼이 담긴 전북 남원의 도예발전을 이끄는 김광길 작가가 첫 개인전을 개최한다.

25일 강진아트홀에 따르면 다음달 17일까지 김 작가의 ‘연잎, 청자비색을 담다’ 기획 초대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전남 강진 출신의 김 작가는 그동안 ‘내고향 강진전’, ‘남도미술 강진에서 꽃피우다’, ‘다산과 영랑을 품으며’ 등 다양한 기획전에 초대되는 등 왕성한 창작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그의 작품 특징은 청자를 통한 표현 방식이다. 배경이 되는 큰 캔버스와 입체적인 도예 작품, 그리고 적절한 여백과 공간을 조화롭게 배치해 독창적인 작품 세계를 연출하고 있다.

특히 작품 ‘연잎 이야기’는 거대한 설치 작품이다. ‘연잎’이라는 주제를 ‘청자’라는 매개체를 통해 김광길 작가만의 독창성과 감수성으로 표현해 잔잔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이번 기획전은 김광길 작가의 고향인 강진에서 열리는 첫 개인전이라는 점에서 군민들의 관심이 뜨겁다.
     
김현식 전 동부산대학교 총장은 “김광길 작가의 작품은 과거와 미래의 연결, 동양과 서양의 만남, 전통과 현대의 조화를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다”고 평했다.

한편 김광길 작가는 서남대학교 등 대학에서 20여년 간 후진을 양성하다 최근 작가로 전향해 작품에 대한 열정적인 노력으로 서울, 구례, 강진에 연이어 전시회를 개최하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특히 매년 남원국제도예캠프를 개최, 한국 도예 발전과 확산을 위해 지대한 공헌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