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사랑의 열매 온도탑, 전북에서 가장 높게 올랐다
  • 우용원 편집국장
  • 승인 2021.02.18 12: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희망 2021 나눔캠페인’임실군 1위
안정된 군정에 나눔 문화 크게 확산, 총 모금액 4억8천 넘어
/임실군 제공
/임실군 제공

 

전북 임실군의 사랑의 열매 온도탑이 코로나19 위기를 뚫고 전라북도에서 가장 높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군은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희망 2021 나눔캠페인집계 결과 총 모금액 488,752,000원으로 도내 14개 시군 가운데 1등을 차지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121일부터 올해 131일까지 62일간 추진된 이번 캠페인에서 임실군은 일반성금 58,464,000원과 지정기탁 418,946,000, 마스크와 쌀 등 물품은 11,342,000원으로 최종 집계됐다.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측은 연초에 익명의 독지가가 37000만원이라는 거액을 지정기탁을 해주시고, 많은 분들이 캠페인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주셔서 감사하다는 뜻을 전해왔다.

이에 따라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내달 중 임실군에 감사패와 기획사업비 3,000만원을 전달할 예정이다.

실제 임실군에서는 지난 연말연시 저소득층 어린이 가정을 도와달라는 익명의 얼굴 없는 천사는 물론 지역 내 각계각층의 기부 행렬이 이어졌다.

지역 내 불우이웃을 돕고 싶다며 성금과 쌀, 한우, 돼지고기, 마스크 등을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정기탁하는 사례가 잇따랐다.

소식을 접한 오수면 문모씨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이렇게 작은 농촌지역에서 1등을 했다는 게 기적같다안정된 군정 운영 덕에 모두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나눔 문화가 지역사회 전반에 확산되는 것 같다고 뿌듯해했다.

관촌면 조모씨도 임실군민이라는 게 자랑스럽다어려울수록 뭉치고 서로를 배려하는 군민 의식 속에 따뜻한 임실이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심 민 군수는 좀 더 어려운 사람을 생각하고 더불어 살고자 하는 높은 군민 의식의 결과라고 생각한다익명의 기부자분과 참여해주신 모든 군민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