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숙주 순창군수. 국회와 중앙부처 방문...연이틀 강행군
  • 우용원 편집국장
  • 승인 2021.05.27 1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원과 중앙부처 간부급 공무원 만나 국가예산 확보 나서
황숙주 군수가 지난 26일과 27일 진선미 의원을 방문해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강행군을 이어나갔다. /순창군 제공
황숙주 군수가 지난 26일과 27일 진선미 의원을 방문해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강행군을 이어나갔다. /순창군 제공

 

전북 순창군 황숙주 군수는 지난 26일과 27일 여의도 국회와 세종특별시 중앙부처 등을 방문해 국가예산 확보를 위한 강행군을 이어나갔다.

황 군수는 지난 26일 여의도 국회를 찾아 진선미 국토교통위원장, 이학영 산자중기위원장, 성일종 국회의원, 정운천 국회의원 등을 만나 국지도 55호선(순창~구림) 4차로 확장사업과 국도 21호선(인계~쌍치) 시설개량사업, 발효식품 산업화 공유 플랫폼 구축사업 등 군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국회 차원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국지도 55호선 4차로 확장사업은 강천산 가는 왕복 2차선 도로 폭이 협소하고 선형이 불량해 강천산을 방문하는 관광객 뿐만 아니라 주민들의 불편도 커지고 있어 4차로 확포장이 시급한 실정으로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선 순위와 올해 예산 반영이 필요한 사업이다.

국도 21호선 시설개량사업(밤재터널)’은 오랜 주민숙원사업으로 지난 2019년 예타면제사업에 선정된 이후 올해 상반기 설계용역이 완료됨에 따라 조기 착공을 위한 국비예산 증액을 지속적으로 건의하고 있다.

또한 투자선도지구의 성공적인 운영을 위한 차별화된 모빌리티 관광자원으로 순창읍 시가지에서 투자선도지구 간(4.5km)을 연결하는친환경 무가선 저상 트램(Tram) 사업도 제안해 순창군이 관광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힘을 실어줄 것을 강조했다.

이어 27일 세종특별시를 방문한 황 군수는 기재부, 행안부, 농식품부 등 간부급 관계자를 연이어 만난 자리에서도 순창군 현안사업이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사업 타당성을 설명하고 국비 지원을 요청하며 연이틀 강행군을 마무리 했다.

황숙주 군수는 미래 순창의 등불을 밝힐 현안사업이 여전히 많이 있다군민 모두가 행복한 순창이 될 수 있도록 올해도 국가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