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2022년도 농업인 월급제 지급 변경 시행
  • 우용원 편집국장
  • 승인 2022.01.18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업인 월급제 도입으로 농가 생활안정 및 계획적 경영 도모
/남원시 제공
/남원시 제공

 

전북 남원시가 2022년 농업인 월급제 지원사업을 지급 시기를 변경하여 추진하기로 하고 오는 221일까지 지역농협에서 신청을 받는다.

농업인 월급제는 농협 자체수매로 출하할 벼의 예상소득 중 70%를 농번기에 월별로 나누어 미리 지급하여 벼 재배농가 소득의 안정적 배분으로 생활의 계획적 경영을 도모하고자 추진하는 사업이다.

벼 재배농가가 117일부터 221일까지 지역농협과 자체수매 출하약정을 체결하고 월급제를 신청하면 산간부(운봉농협·지리산농협)3월부터 9월까지, 평야부(남원농협·춘향골농협)4월부터 10월까지 7개월 간 지급시기를 변경하여 약정량에 따라 월 31만원(50/40) ~ 2728천원(440/40)까지 약정농협에서 선급금 형태로 지급하고, 남원시가 운용자금의 이자를 보전해주는 것으로 참여 농업인은 비용부담 없이 출하예정 금액의 70%를 미리 받게 되며, 수확완료 후 2022년산 벼 가격이 결정되면 잔여금액을 환산하여 정산 지급하게 된다.

그동안 남원 농업의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벼 재배농가의 소득이 가을 수확기에 편중되어 있어 영농자금 및 자녀학비, 농가생활비 등 연중 지출이 필요한 벼 재배농가의 경제적 부담을 해소하고, 농가의 계획적인 농업경영을 할 수 있도록 하는 사업으로 2021년도에 702농가가 참여하여 163백여만원에 8,433톤의 이자보전금을 지급하였으며, 금년에는 18천만원에 약 9,200톤을 운용할 예정으로 농업인 월급제가 농업인의 호응이 높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남원시 관계자는 벼 재배농가의 안정적인 농업경영을 도모할 수 있는 농업인 월급제 사업에 많은 농가가 참여할 수 있도록 읍··동사무소 및 지역농협을 통해 지속적인 홍보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