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읍 중앙로, 낡은 간판 새단장한다
  • 우용원 편집국장
  • 승인 2022.07.27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간판개선사업 공모사업 2년 연속 선정
9월부터 본격적으로 간판교체작업
순창군이 행안부 주관 ‘간판개선사업 공보사업’에 2년 연속 선정됐다. /순창군 제공
순창군이 행안부 주관 ‘간판개선사업 공보사업’에 2년 연속 선정됐다. /순창군 제공

 

전북 순창군이 행안부 주관 간판개선사업 공보사업2년 연속 선정됐다.

순창군은 지난해 공모사업에서 이미 1차로 선정돼 올해 첫 사업이 진행 중이며 올해도 공모에 연속으로 선정돼 내년까지 간판개선사업을 연달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먼저, 이번년도 사업은 중앙로 KT부터 경천교까지 약 300m 구간의 55개업소 간판이 교체될 예정이며 현재 디자인 착수에 들어가 오는 9월부터는 본격적으로 간판교체작업이 이루어진다.

더불어 내년도 2차 사업은 중앙로 KT부터 교육청사거리까지 250m에 위치한 59개 업소의 간판이 교체될 예정이다.

사업비는 해마다 4억원씩 총 8억원이 투입되며 이 중 국비 48000만원을 확보해 간판개선에 따른 군의 재정적인 부담을 덜게 됐다.

이번 사업으로 벽면과 돌출, 창문 등에 부착되어 보행자의 통행을 방해하고 시야를 어지럽히던 광고물 156개를 제거하고 재밌고 친근한 거리라는 디자인 콘셉트로 업소당 1개 간판을 원칙으로 재설치할 예정이다.

특히, 타 지자체와 다르게 최근 트렌드에 맞춰 각 업소 음식과 서비스 업종의 특성에 맞는 디자인으로 각 매장의 특징을 살릴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군은 사업이 완료되면 순창의 관문인 순창읍 중앙로 일대 상가의 간판개선으로 관광객과 주민들에게 깔끔한 순창의 이미지를 심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순창읍 중앙로에 지중화사업과 야간경관 조명사업이 완료된데다 간판개선사업까지 진행되면 코로나19로 위축된 상권을 살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군은 2027년까지 6개년 간판개선사업 중기계획을 세워 순창읍 시가지 전역의 간판개선작업을 진행해 순창군의 이미지를 개선에 노력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