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시, 외국인 근로자 도입 업무협약....농촌일손 해소 기대
  • 우용원 편집국장
  • 승인 2022.08.01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MOU 체결 따라 4월부터 계절근로자 입국
29농가에 50명의 몽골친구들이 근로 시작
남원시는 지난 2021년 몽골 우문고비도 달란자가드군과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부족한 농촌일손을 해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남원시 제공
남원시는 지난 2021년 몽골 우문고비도 달란자가드군과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부족한 농촌일손을 해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남원시 제공

 

전북 남원시는 지난 2021년 몽골 우문고비도 달란자가드군과 외국인 계절근로자 도입 업무협약을 체결하여 부족한 농촌일손을 해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MOU 체결에 따라 4월부터 계절근로자가 입국하여 29농가에 50명의 몽골친구들이 근로를 시작하고 있다.

남원시는 재배작목 또한 다양하여 대부분 상추수확, 방울토마토, 파프리카, 오이재배 등 일손이 많이 필요로 하는 농작업 농가에 배정되어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입국 계절근로자들이 몽골 현지와의 다른 기후환경, 문화, 생활환경으로 입국초기 소통의 어려움과 익숙하지 않은 농작업 방식에 애로사항이 많았다.

하지만 고용농가의 이해와 남원시의 적극행정 추진으로 3개월이 지난 지금은 없어서는 안 될 소중한 노동력으로 농가소득 기여에 기여하고 있다

일손 부족을 해마다 겪는 농촌지역 농작물 수확작업에 정기적인 인력수급을 위해 2023년에는 계절근로자 100, 결혼이민자 가족초청 100명으로 부족한 농촌일손을 해결할 방침이다.

상추재배 농가(조한갑)는 구할 수 없는 인력을 남원시에서 공급하여 일손 걱정없이 재배에만 전념하여 소득이 향상되고 2023년에는 더 많은 계절근로자를 공급요청하여 안정적인 수확작업 및 소득증대를 기대하고 있다.

남원시는 입국 계절근로자의 노고를 격려하고 농가에 헤어져 있던 몽골 근로자들의 단합을 위해 8월 중 한마음 대회를 개최하여 한국-몽골의 유대관계 증대에 기여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