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창 설리복숭아-옥광밤, 대도시 소비자들 사로잡았다
  • 임순남타임즈
  • 승인 2023.10.18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양재 하나로 유통센터에서 판촉행사 호응
순창군은 18일 서울 양재 하나로 유통센터에서 설리복숭아연구회와 순창군조합공동사업법인 등과 함께 가을 복숭아인 설리 복숭아와 순창 햇 옥광밤 판촉행사를 개최했다.
순창군은 18일 서울 양재 하나로 유통센터에서 설리복숭아연구회와 순창군조합공동사업법인 등과 함께 가을 복숭아인 설리 복숭아와 순창 햇 옥광밤 판촉행사를 개최했다.

 

전북 순창군의 틈새 작목인 설리복숭아와 옥광밤이 대도시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군은 18일 서울 양재 하나로 유통센터에서 설리복숭아연구회와 순창군조합공동사업법인 등과 함께 가을 복숭아인 설리 복숭아와 순창 햇 옥광밤 판촉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판촉행사는 순창 농산물의 우수성을 알리고 브랜드 가치를 높여 관내 농가들의 고수익 창출을 위해 마련됐으며, 행사가 열리는 서울 양재 하나로 유통센터는 전국 각지의 소비자와 농산물 판매업자들이 모이는 장소라서 행사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행사 시작전부터 판매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이날 행사에는 최영일 군수를 비롯해 순창군조합공동사업법인 유광희 대표이사, 순창군 내 농·축협장 등 20명이 참여했다. 군은 특별이벤트로 설리복숭아, 참두릅 장아찌, 맛밤 등의 지역농산물을 증정하는 행사를 진행해 도시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이날 판매된 농산물 중 명품 복숭아라고도 불리는 설리 복숭아는 순창군에서 틈새작목 발굴을 위해 6년전부터 지역적응 실증시험과 지원사업을 통해 경작 면적을 확대하고 특별 관리되고 있는 품종이다.

군은 본격 출하 전부터 입소문을 타 구매문의가 쇄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군은 본격적인 수확에 앞서 농촌진흥청이 주관하는 지역특색농업발굴 지원사업을 통해 ‘설숭아’라는 자체 브랜드를 개발해 설리 복숭아 판매에 적극 활용할 예정이며, 설리 복숭아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