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설 명절 임실사랑상품권 지원…취약계층에 단비
  • 우용원 편집국장
  • 승인 2024.01.23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선 7기부터 설과 추석 명절 시행, 훈훈한 주민 복지행정 호평
차상위수급자 중 65세 이상 어르신, 정도가 심한 장애인, 다문화가정 등
/임실군 제공
/임실군 제공

전북 임실군이 민족 최대의 명절인 설을 맞이해 지역 내 형편이 어려운 취약계층에 임실사랑상품권을 지원한다.

군은 설을 앞두고 이달 23일부터 내달 8일까지 취약계층 1,120가구에 총예산 1억5300만원을 투입해 임실사랑상품권을 지원한다고 23일 밝혔다.

취약계층 임실사랑상품권 지원사업은 경제적 취약계층인 차상위수급자 중 만 65세 이상 어르신, 정도가 심한 장애인, 다문화가정을 대상으로 실시한다.

1인 가구는 15만원, 2인 가구는 20만원, 3인 가구 이상일 경우 25만원 상당의 임실사랑상품권을 지원한다.

이번 상품권은 12개 읍‧면에 상품권을 교부하고, 읍‧면사무소 방문 또는 가정방문을 통해 주민들에게 배부할 예정이다.

군은 지난해에도 설‧추석 명절 어려운 지역민 1,956가구 2,222명에게 총 3억700여만원 상당을 지원했다.

민선 7기인 2019년부터 설과 추석 명절에 취약계층을 위해 도입, 시행한 이 정책은 관내 취약계층에 단비 역할을 해내며, 호평을 받고 있다.

임실읍에 사시는 김모 씨는 “물가가 무섭게 올라 장을 볼 때마다 한숨이 나오고 걱정도 큰데 임실사랑상품권을 받게 되어 큰 보탬이 된다”며 “이번 설에도 평소보다 풍족하고 따듯하게 명절을 보낼 것 같아 너무 기쁘고 감사하다”고 전했다.

군은 설과 추석 명절에 상품권을 지원함으로써 최소한의 삶의 질을 향상하고, 훈훈한 명절을 보내도록 하는 데 의미를 두고 있다.

특히 타 지자체와는 차별화되는 적극적인 복지행정 추진이 주민들의 체감 만족도를 높이는 데 크게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다.

심 민 군수는 “설 명절을 맞아 어려운 이웃이 소외되지 않도록 더욱 각별히 살피고, 복지 사각지대 없는 사회안전망 구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세심한 주민 복지행정을 적극적으로 실천하여 하나 되어 모두가 행복한 임실을 만드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